• UPDATE : 2019.3.22 금 18:46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 ‘달빛요정과 소녀’ 4년 만에 재연

뮤지컬 ‘달빛요정과 소녀’가 초연 이후 4년 만에 돌아온다.

뮤지컬 ‘달빛요정과 소녀’는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이진원)’의 곡들로 만들어진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작품은 2014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뮤지컬 우수작품 선정작으로 첫선을 보였다. 이후 2018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뮤지컬 우수작품으로 선정되어 다시 무대에 오른다.

뮤지컬 ‘달빛요정과 소녀’는 이진원의 노래 중 ‘나의 노래’, ‘절룩거리네’, ‘치킨런’ 등 대표곡들로 무대가 채워질 예정이다.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은 이진원은 1인 프로젝트 밴드로 2003년 2월, 1집 Infield Fly를 발매했다. 1집은 홈 레코딩 방식으로 가내수공업 프로젝트로 완성된 후 2000장이 제작되어 통신판매로만 판매, 완판되었다. 1집 이후 5장의 앨범 더 발매 후 2011년 뇌출혈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을 상징하는 달빛요정 역에는 배우 박원상과 박해준이 캐스팅됐다. 배우 박원상은 최근 드라마 ‘아는 와이프’에서 감초 연기로 사랑받았다. 그는 1993년 MBC 대학가요제 은상을 받은 실력파로 오랜만에 뮤지컬 무대 나들이 준비하고 있다. 박해준은 초연에 이어 또다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 시대 청춘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위로해주는 SOS 생명의 전화 상담원 이은주 역에는 뮤지컬 ‘빨래’ ‘한밤의 세레나데’ 등에 출연한 배우 김영옥이 맡았다. 코러스X 와 코러스Y 역에는 배우 김영경과 류성훈, 자살을 시도하는 여고생 아리영 역에는 배우 김서현이 연기한다.

뮤지컬 ‘달빛요정과 소녀’는 2019년 1월 7일부터 20일까지 대학로 SH아트홀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극단 차이무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