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13:52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루나파크展 : 더 디자인 아일랜드’ 스테파노 지오반노니 총 디렉팅7월 27일부터 11월 6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 DDP

세계적인 디자인 거장 100여 명이 모이는 디자인 전시회가 열린다.

이번 전시는 세계 3대 디자이너로 손꼽히며 화려한 수상경력을 자랑하는 스테파노 지오반노니가 총괄 디렉팅했으며 이탈리아의 최대 규모 문화 기획사인 24ORE와 인터파크가 공동제작했다.

‘루나파크展 : 더 디자인 아일랜드’는 기획단계에서부터 문화계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루나파크展에는 대한민국 디자인 전시 사상 최대 규모의 아티스트들이 참여한다. 현대 디자인계의 전설로 꼽히는 디자이너 필립스탁, 알레산드로 멘디니, 하이메 아욘, 에에로 아르니오 등 100여 명이 동시에 참여하고, 크리스티나 모로치, 키아라 사비노 등 유명 큐레이터들도 기획에 참여했다.
 
‘루나파크展’에서는 이들이 만든 300여 점의 마스터피스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작품 중에는 세계 디자인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작품들이 대거 포함돼 있다. 이탈리아의 가구회사 카르텔社가 세계 최초로 만든 플라스틱 의자부터 필립 스탁이 만든 유머러스한 난쟁이 스툴 ‘아띨라’까지 동심과 영감이 번뜩이는 작품들이 가득하다. 

전시에는 해외 유명 디자이너뿐만 아니라 미술계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국내 디자이너들의 콜라보레이션 작품도 전시될 예정이다. 최근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를 통해서도 얼굴을 알린 디자이너 김충재를 비롯해 최환욱, 유지연, 차인철, 이에스더, 이재원 등 작가들이 전시를 더욱 빛낼 예정이다.

유명 디자이너들의 작품이 모인 만큼 상식을 뒤집는 전시장 공간 구성도 주목할 만하다. 전시장은 스테파노 지오반노니의 혁신적인 공간 디렉팅으로 기존 전시와의 차별화를 꾀했다. 5m 크기의 대형 오브제 17점을 포함한 300여 개의 작품은 놀이공원을 콘셉트로 배치됐다. 더불어 오감으로 예술을 체험할 수 있는 요소들이 곳곳에 배치돼 앉아보고 만져보고 느껴볼 수 있게 했다. 

‘루나파크展 : 더 디자인 아일랜드’는 7월 27일부터 11월 6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 DDP에서 전시된다.


사진제공_(주)인터파크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