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20 화 13:02
상단여백
HOME 연극
대학로, 강남에 이어 구로 진출 확정! 연극 ‘늘근 도둑 이야기’

 

오는 12월 1일 ‘연극열전’의 최고 흥행 레퍼토리인 연극 ‘늘근도둑 이야기’가 구로 프라임아트홀에서 새롭게 오픈한다. 대학로, 강남, 구로라는 세 지역에서 동시 공연에 들어가는 작품은 연극‘늘근도둑 이야기’가 최초다.

연극 ‘늘근도둑 이야기’는 ‘연극열전2’의 두 번째 작품으로 2008년 1월부터 공연을 시작해 총 누적관객 수 22만 여명이라는 기록을 갖고 있다. 또한 평균 객석점유율 97%, 광주, 울산, 대전, 대구, 부산, 제주 등 23회의 지방공연의 매진 서례를 기록하며 코미디연극의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했다.

이 작품의 대학로, 강남에 이은 구로 진출은 그 동안 문화예술공연에 소외 받았던 서울 서남부 일대 주민들에게 ‘문화 오아시스’로 다갈 것으로 기대된다. 연극열전의 최여정 홍보팀장은 “한 공연이 새로운 지역별 관객을 개발한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구로 지역은 지금까지 관객을 개발하기 힘들다는 선입견이 있었다. 연극 ‘늘근도둑 이야기’의 구로 지역 진출로 서남부 지역의 유동인구를 새로운 관객으로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매 공연마다 시대를 반영한 뼈있는 웃음으로 관객들의 웃음과 공감을 자아냈던 연극 ‘늘근도둑 이야기’는 박철민, 유형관, 박길수, 서현철, 최덕문 등 베마� 배우들의 출연으로 관객들에게 더욱 노련한 무대를 선사한다. 구로 프라임아트홀에서는 오는 12월 1일부터 오픈런으로 공연된다.

최나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