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2 목 21:53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엉뚱한 사진관 ‘6470展’ 최저임금 의미 담은 무료전시11월 12일까지 서울연극센터 1층과 2층에서 전시

엉뚱한 사진관 for 대학로의 결과전시 ‘6470展’이 27일 대학로 서울연극센터에서 개최했다.

‘엉뚱한 사진관’은 예술가와 시민이 사진으로 소통하는 프로젝트다. 지난 2015년 청년과 가족을 이슈를 서교예술실험센터에서 전시했다.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였던 문재인 대통령이 참여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동시대 사회 이슈’를 주제로 잡았다. 지난 8월 공모(公募)를 통해 시각예술가 김현기와 신연식, 이나은으로 구성된 ‘아티스트 105호’팀을 선정했다. 이들은 예술가이기 이전에 평범한 20대의 눈으로, 최저시급 ‘6470’이라는 숫자를 사진으로 풀어냈다.

아티스트들은 편의점, 홀서빙, 과외, 콜센터 등 50여 개의 다양한 아르바이트 경험과 세계지도, 가방, 월세, 학비 등 각자 의미 있는 지출의 결과물을 전시한다. 이 밖에 참여자들이 직접 밝히는 ‘나에게 6470원이란’ 화보와 최저시급 6470원만큼의 물건 가치를 보여주는 ‘6470/N’ 전시, 참여자들의 인터뷰로 구성된 ‘6470 다큐멘터리’ 등도 준비됐다.

아티스트 105호의 대표인 김현기 씨는 “노동을 시간으로 환산했을 때, 6470원으로 느낄 수 있는 삶의 행복은 터무니없이 작다.”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6470원’이 어떤 의미일까를 생각해보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관람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있다. 매 주말에는 관람객이 직접 ‘나에게 6470원이란’ 화보 촬영에 참여할 수 있는 ‘팝업 사진관’을 운영한다. ‘팝업 사진관’은 사전 신청 없이 현장에서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촬영된 사진은 현장에서 출력해 개인이 소장할 수 있다. 또한, 센터 1층에 위치한 ‘마음약방’ 자판기에서는 ‘마음약방-엉뚱한 사진관 <6470展> 스페셜 에디션’이라는 이름으로 마음치유 선물 패키지가 전시기간에 한정수량으로 제공된다.

엉뚱한 사진관 for 대학로의 결과전시 ‘6470展’은 27일 오후 5시부터 11월 12일까지 서울연극센터 1층과 2층에서 전시한다.


사진제공_서울문화재단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