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13:52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수현재 10분 극장 with 통통통 Season2’최종 라인업 공개10월 13일, 10월 20일, 10월 27일 저녁 7시 DCF대명문화공장 7F 옥상(수현재빌딩)에서 무료 공연

‘수현재 10분 극장 with 통통통 Season2’이 포스터와 최종 라인업을 공개했다.

‘수현재 10분 극장’은 수현재 작가 데뷔 프로그램 ‘통통통(通通通) Season2’ 창작 작품을 관객에게 처음 선보이는 자리다. 최종 창작자로 선정된 6팀의 신인 작가들은 ‘수현재 10분 극장’ 실연 무대를 통해 신선한 창작 작품 6편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후 최종 선정된 2편은 2018년 4월 쇼케이스 무대에 오른다.

‘수현재 10분 극장’의 포스터는 노을이 물드는 가을밤의 정취와 대학로를 한눈에 내려 볼 수 있는 옥상무대의 분위기를 담았다. 오는 10월 DCF대명문화공장 7F 옥상무대에 오를 작품은 10월 13일 금요일 7시, 뮤지컬 ‘날 달래는 꿈’(작 박경화, 작곡 임현정, 연출 박소영), 뮤지컬 ‘몰리노 드 알몬’(작 변가람, 작곡 최성실, 연출 김지호), 10월 20일 금요일 7시, 연극 ‘Who am I’(작 김보현, 연출 이대웅), 연극 ‘정화된 밤’(작 이진욱, 연출 박해림), 10월 27일 금요일 7시, 연극 ‘미하일’(작 구정아, 연출 오세혁), 연극 ‘5호실의 고등어’(작 김묘진, 연출 문삼화)이다.

지난해 수현재 10분 극장 with 통통통 Season1’에서는 총 9편의 작품이 옥상무대에 올랐었다. 관객은 “창작극의 참신함, 형식의 신선함이 좋았다”, “옥상무대의 경치가 너무 좋았다. 탁 트인 야외에서 극을 보니 새로운 느낌이다”, “10분이지만 앞으로 개발될 작품에 대한 기대가 생긴다.”라고 호평했다.

수현재 작가 데뷔 프로그램 ‘통통통(通通通) Season2’는 플랫폼, 창작진, 관객이 소통하여 함께 작품을 개발해 나가는 창작 지원 프로그램이다. 수현재컴퍼니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제작 지원한다.

‘수현재 10분 극장 with 통통통 Season2’는 오는 10월 13일, 10월 20일, 10월 27일 저녁 7시 DCF대명문화공장 7F 옥상(수현재빌딩)에서 무료로 공연된다.


사진제공_수현재컴퍼니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