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1 월 18:11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6인 6색 낭독공연” 두산아트센터, DAC 희곡 리서치 진행7월 6일부터 7월 14일까지 두산아트센터 Sapce111에서

두산아트센터가 7월 6일부터 7월 14일까지 두산아트센터 Sapce111에서 ‘DAC(DOOSAN Art Center) 희곡 리서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DAC 희곡 리서치는 두산아트센터와 함께 작업해온 국내 번역가 6명과 함께 동시대 해외 희곡의 경향을 파악하고 새로운 작품을 발굴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번역가들이 선정한 영국, 미국, 일본 극작가의 최신작 6편이 관객들과 만난다.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한 번역가 6명은 손원정, 이홍이, 고주영, 성수정, 함유선, 이원미다. 그들은 희곡 6편을 통해 다양한 주제의 새로운 희곡을 소개할 예정이다. 희곡번역가 6인이 선정한 희곡은 주목 받고 있는 영국, 미국, 일본 극작가들의 신작이다. 영국 극작가 팀 크라우치의 신작 ‘애들러와 깁’을 시작으로 일본 희곡인 ‘부부’, ‘소금 흩날리는 세계’를 소개한다. 이어 ‘포모나’, ‘마른 대지’, ‘피와 씨앗’을 차례로 선보인다.

모든 낭독 공연은 종료 후 번역가, 연출가와 함께 이야기 할 수 있는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희곡 ‘애들러와 깁’은 극작가 팀 크라우치가 내한하여 직접 관객들과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DAC 희곡 리서치는 7월 6일부터 7월 14일까지 두산아트센터 Space111에서 진행된다.

사진제공_두산아트센터

이기원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