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1 월 18:11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한국 발레의 진수를 보여주다!”…발레 ‘허난설헌-수월경화’ 첫 중남미 진출6월 30일부터 7월 1일까지 콜롬비아의 ‘보고타 마요르 극장’에서

국립발레단이 6월 30일부터 7월 1일까지 콜롬비아의 ‘보고타 마요르 극장’에서 발레 ‘허난설헌-수월경화’를 선보인다.

발레 ‘허난설헌-수월경화’는 강수진 예술 감독이 기획한 안무가 육성 프로젝트를 통해 능력을 인정받은 솔리스트 강효형의 첫 전막 작품이다. 작품은 국립발레단이 ‘왕자 호동’ 이후 8년 만에 도전하는 전막 창작 발레로, 지난 5월 네이버 생중계와 2회 공연을 통해 발레 팬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강수진 예술 감독은 “국립발레단의 첫 중남미 진출로 콜롬비아를 가게 되어 영광이며, 이번 계기를 발판으로 삼아 국립발레단의 저변 확대 및 한국 발레의 이미지 제고를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콜롬비아 초대 문화부 장관으로 지낸 오소리오 폰세까 극장장은 “이번 공연의 거의 대부분의 티켓이 이미 판매되었다. 콜롬비아인들의 한국 발레에 대한 기대가 매우 높다. 특히, 이번 공연은 한국 발레의 진수를 명확히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이다”고 전했다.

발레 ‘허난설헌-수월경화’는 6월 30일부터 2일간 중미 예술의 메카인 콜롬비아의 ‘보고타 마요르 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 제공_국립발레단

이기원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