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6 목 15:24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프랑스 뮤지컬 배우 로랑 방, 7월 단독콘서트 위해 한국 방문7월 1일부터 2일까지 2회 홍대 잭비님블에서 공연

 

프랑스 뮤지컬 배우 로랑 방이 팬들의 염원으로 다시 한국을 찾는다.

배우 로랑 방은 오는 7월 한국 홍대에서 국내 첫 솔로 콘서트를 갖는다. 이번 콘서트는 작년 ‘미켈레&로랑 : 두 남자의 광기’에서 인연을 맺은 뮤지컬 배우 박한근과 김남호가 게스트로 참여한다. 

배우 로랑 방은 프렌치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와 ‘모차르트 오페라 락(한국_아마데우스)’으로 국내에 소개됐다. 그는 2006년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로 한국을 처음 방문했다. 또한, 지난해 뮤지컬 ‘아마데우스 : 모차르트 오페라 락’으로 한국을 방문해 인기를 모았다. 그 인기에 힘입어 배우 미켈란젤로 로콩테와 듀엣 콘서트를 열며 화제를 모았다.

이번 공연에서 부제로 잡은 ‘한여름 밤의 꿈’에 대해 로랑 방은 “팬들이 다시 불러준 공연인 만큼 아름다운 여름밤에 어울리는 노래들을 들려주겠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번 콘서트에서 강점인 뮤지컬 곡들로 선정해 로랑 방만의 특유의 호소력 있는 노래를 선보일 예정이다.

로랑 방은 프랑스 Briey 출신으로 배우 및 가수로 활동 중이다. 그는 팝, 록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활동하고 있다. 프렌치 뮤지컬계의 귀공자로 불리며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페뷔스 역으로 한 시대를 풍미했다. 특히,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프랑스어판 DVD에서 팬텀 역 더빙을 담당하는 등 노래 실력으로 청중을 매료시켰다. 또한 CD 앨범 ‘ANTE’와 싱글 ‘Tu me mets à mort’등 스스로 작사와 작곡을 맡아 싱어송 라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로랑 방은 현재 프랑스 뮤지컬 ‘프리실라’에서 Tick 역으로 출연 중이다. 오는 5월 6일 막을 내릴 예정이었던 뮤지컬 ‘프리실라’는 관객들의 호평 속에 7월 말까지 연장됐다. 로랑 방은 7월 초 한국을 방문한다.
 
로랑 방 솔로 콘서트 ‘Le Monde de Laurent Ban 2017 : Laurent Ban LIVE in Seoul 〜A Midsummer Night's Dream〜’(로랑 방의 세계 2017 : 로랑 방 라이브 인 서울 ~한 여름 밤의 꿈)은 오는 7월 1일부터 2일까지 2회 홍대 잭비님블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로랑 방 프로젝트 코리아 ​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