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3.9 화 11:16
상단여백
HOME 컬쳐 공연장
“국악관현악으로 듣는 우리소리” 국립국악관현악단 ‘2017 리컴포즈’3월 24일과 25일 달오름극장

국립국악관현악단이 ‘2017리컴포즈’를 3월 24일과 25일 양일간 달오름극장에서 선보인다. 

‘리컴포즈’ 시리즈는 2014년에 시작됐다. 이 시리즈는 전통음악을 현대적인 시각에서 접근해 동시대가 공감할 수 있는 전통음악의 가치를 짚어보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2017 리컴포즈’는 4명의 작곡가들을 통해 우리 전통음악 속 노랫소리를 국악관현악으로 변화시킨다.

4명의 작곢가는 강순미, 강은구, 김대성, 김혜자다. 이들은 서양음악을 기반으로 작곡 세계에 입문했다. 공연관계자는 “이들은 우리 음악에 대해 다년간 구축해온 각자의 시각과 이해를 바탕으로 의미 있는 시도들을 감행한다”고 말했다.

국립국악관현악단은 이번 공연에서 이용탁 국립국악관현악단 부지휘자와 함께한다. 이용탁 국립국악관현악단 부지휘자는 지난해 취임했다. 이번 공연은 그의 첫 정기연주회 지휘다. 그는 이번 공연에서 60여 명의 단원과 함께할 예정이다.

국립국악관현악단의 ‘2017 리컴포즈’는 3월 24일과 25일 달오름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_국립극장 

이수현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