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8 수 16:37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리뷰
[유희성의 The Stage 117] 뮤지컬 '미드나잇'
  • 유희성 칼럼니스트
  • 승인 2017.02.22 11:49
  • 댓글 0

 

뮤지컬 ‘미드나잇’은 극작가 엘친(Elchin)의 희곡 ‘Citizen of hell’이 원작이다. 극작가 엘친은
소비에트 연방을 구성했던 한곳인 아제르바이잔 공화국의 국보급 작가로 불린다.

영국의 극작가 티모시 납멘(Timothy Knapman)과 작곡가 로렌스 마크(Laurence Mark Wythe)의 합작품이다. 로렌스 마크는 우리에게도 알려진 뮤지컬 ‘쓰루 더 도어’와 ‘투모로우 모닝’의 작곡가다. 작품은 한국 프러덕션 작가 한지안이 윤색하며 스몰라이센스 버전으로 재창작했다.

뮤지컬 ‘미드나잇’은 미스터리 심리 스릴러 서스펜스를 표방한다. 1937년 12월의 마지막 밤, 불안한 사회적 시국에도 자정은 넘어 새해가 다가온다. 새해를 맞이하는 부부의 집에 거칠게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린다. 쾅! 쾅! 쾅! 긴장과 공포감이 서린 곳엔 낯선 손님(비지터)이 찾아오면서 부부의 치욕스러운 비밀들이 드러나기 시작한다. 부부의 시간은 불안과 초조, 공포가 한순간에 현실이 되고 이들은 공경을 넘어 최악의 상태로 밀어 붙여진다.

 

작품의 배경은 러시아의 히틀러와 ‘인간백정’으로 불린 스탈린에 의한 정치적 탄압의 시대다. 박해사건인 대숙청으로 정치가와 장교, 재력가는 물론이고 예술가, 소작농까지 반동분자로 여겨 가족까지 엮이고 엮여서 죽임을 당했다. 당시로써는 어쩔 수 없이 서로서로를 감시하거나 밀고하여 내가 아닌 모두, 친지나 바로 이웃, 아니 한집안 식구들마저 믿을 수 없는 불안한 시대의 1분 1초를 살고 있었다.

소비에트 연방의 정부기관이자 비밀경찰인 내무인민위원회에 의해 당시 집단이나 조직의 와해는 물론 소소한 언행들이 낱낱이 까발려졌다. 심지어 누구든 쥐도 새도 모르게 일거수일투족을 감시당하고 서로를 밀고했다. 자식은 물론 부부마저도 함부로 진실을 얘기하지 못해 우울한 긴장감이 극도의 신경전으로 팽배한 날들의 연속이었다. 그때, 한 해를 넘기기 직전을 몇십 분으로 압축해 참혹한 시대의 한해를 넘기는 한 사회 안의 집안을 들여 다 본다.

 

작품은 이런 와중에도 서로를 지극히 아끼는 부부를 통해 인간의 내면에 자리한 본성과 사랑, 그리고 선과 악의 가치와 판단을 들여다본다. 또한, 시대가 변하고 역사가 바뀐 오늘날에도 어떤 면에서는 상황과 상태가 그대로 점철되는, 사회적인 현상과 빛깔이 달라졌지만, 근원적으로 자행되는 악행의 모습들은 여전히 또 다르게 변색하였다. 오히려 더더욱 야비하거나 교묘하게 살아 날뛰는 현실적 모순과 모습들을 연상할 수 있다. 그러한 현상들을 연상하고는 우리가 살아가는 데 있어 무엇이 옳고 무엇이 정의로운가를 생각하게 하는 뮤지컬이기도 하다.

배우들은 극도의 팽팽한 긴장감을 벗어나려는 몸부림으로 작은 소리 하나 예민하게 반응한다. 이들의 연기호흡과 더불어 음악은 공간을 휘감는 서스펜스를 확고하게 몰아붙이거나 차츰 완화하며 때때로 환풍기처럼 환기해준다. 심리 스릴러 서스펜스의 올가미를 씌우고 관객을 그 안에서 꼼짝없이 함께 팽팽한 줄달음을 하게 한다.

 

작품은 배우들의 호연이 단연 돋보였다. 배우 전성민은 밀폐된 공간에 기거하며 오로지 남편의 귀가를 기다리는 여자 역을 맡았다. 그는 치밀하고 섬세한 호흡으로 정서를 반전, 대비시키기 충분했다. 특히, 움직임의 극태는 작품의 배경과 스토리가 더해져 이미 그 자체로 공간을 장악했다. 극도의 불안과 긴장감을 세련된 테크닉과 고도의 연기, 절창으로 공간을 완전히 장악했다.

남자 역의 배우 배두훈 역시, 안정된 연기와 매끄러운 대사 톤으로 한 여자를 사랑하는 남자로서의 진정성이 느껴지는 눈빛과 호흡을 보여줬다. 또한, 불안하고 초조해하는 여자를 위로하며 때로는 부드럽게 때로는 달콤하게 결코 불안과 위협을 노출하지 않는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며 불안한 시대를 자기방식으로 거역하는 남자의 캐릭터를 구축해 확실하게 보여줬다.

비지터 역의 배우 고상호 또한, ‘절대남자’로서의 섹시한 매력과 반듯한 외모 뒤에 감춰진 악마 같은 악행과 본성을 여지없이 드러냈다. 그는 뇌쇄적인 눈빛과 비열한 웃음을 입가에 뱉어내며 섬뜩한 위협을 느끼게 하지만 결코 거부할 수 없는 번개 같은 매력을 발산했다.


 

유희성 칼럼니스트  he2sung@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성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