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6 목 15:24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미디어 아트 전시 ‘클림트 인사이드’ 황금빛 관능미, 미디어아트로 구현미디어 아트 전시는 3월 3일까지 연중무휴로 성수 S-FACTORY에서 전시

미디어 아트 전시 ‘클림트 인사이드’가 예매 오픈과 동시에 예매 점유율 랭킹 1위에 오르며 주목받고 있다.


전시 ‘클림트 인사이드’는 구스타프 클림트 명화를 미디어아트로 구현하며 아시아에서 최초로 전시됐다. 이번 전시는 음악감독 포틀래치의 빛의 미디어 프로젝션과 일렉트로닉 앰비언트 장르를 입힌 전시다.


클림트가 추구한 여성의 관능미와 아름답고 섬세한 황금빛은 S-FACTORY 안에서 더욱 빛날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총 260여 점의 클림트 작품이 전시된다. 전시장은 클림트 삶의 여정을 6개의 세션으로 나눴다. 관람객은 ‘End of Century: 합스부르크의 황혼’, ‘Ver Sacrum: 시대에는 그 시대의 예술을, 예술에는 자유를’, ‘Women: 순수와 퇴폐의 공존’, ‘Stoclet Frieze: 생명의 나무’, ‘Later Colors: 고요한 사색, 새로운 색채’, ‘Kiss: 전 세계인의 환상이 된 한 장의 그림’을 따라 관람하면 된다. 전시장인 S-FACTORY는 그룹 빅뱅의 데뷔 10주년 기념 전시를 개최했던 장소다. 약 3,000평 규모의 공장을 리뉴얼해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했다.


또한, 라이트 아트와 모션감지 기능으로 클림트의 색감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쉘터 체험존이 있으며 VR(가상현실) 체험존, 명화합성 체험존을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직접 듣고, 보고, 만져볼 수 있는 방식으로 원화에서는 느낄 수 없는 또 다른 감동을 전달한다.


미디어앤아트의 다섯 번째 프로젝트인 ‘클림트 인사이드’ 미디어 아트 전시는 3월 3일까지 연중무휴로 성수 S-FACTORY에서 전시된다.

사진제공_미디어앤아트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