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9.30 금 22:45
상단여백
HOME 컬쳐 공연장
공모와 선발을 통한 젊은 연주자들의 무대 ‘청춘가악’9월 23일부터 9월 24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세종문화회관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이 공모와 선발을 통해 뽑힌 젊은 연주자들의 무대 ‘청춘가악’을 펼친다.

출연자들은 30세 이하의 국악 전공 지휘, 작곡, 연주자들로 70여 팀의 지원자 중 최종 선발된 총 15팀이다. ‘청춘가악’은 이틀 간 진행된다. ‘청춘가악’을 이끌 세 지휘자는 역대 공모를 통해 발굴됐다. 지휘자는 장태평, 유용성, 채길룡이다.

서울시청소년국악단 유경화 단장은 “‘청춘가악’ 무대는 항상 새롭고 기대가 되는 공연이다. 매해 공연 준비 때마다 우리나라에 이렇게 훌륭하고 젊은 음악인들이 많다는 것을 느끼고 놀라곤 한다. ‘청춘가악’은 특정 분야 위주로 제한돼 있는 여느 공모전과 달리 지휘, 작곡, 연주, 연희까지 다양한 국악인에게 열린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청춘가악’ 공연을 통해 실력을 뽐낸 연주자들이 계속해서 멋진 모습으로 관객을 만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청춘가악’은 9월 23일부터 9월 24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펼쳐진다.

사진_세종문화회관 

김나연 인턴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