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6 토 15:19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취재기] 두 눈을 사로잡는 압도적인 영상미…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추석맞이 무대인사9월 10일 CGV왕십리, 출연 배우 무대인사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시네마파티 현장_박민희 기자

‘신한은행 민트레이디 클럽’이 지난 9월 10일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시네마파티를 진행했다. 영화는 왕십리CGV에서 오전 9시 40분에 상영됐다.

시네마파티는 ‘신한은행 민트레이디 클럽’ 고객 대상으로 열리는 영화 시사회다. 영화 시사회는 매달 1회씩 개최된다. 시네마파티는 영화 관람과 배우 무대인사, 경품 이벤트 등이 진행된다.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시네마파티 현장_박민희 기자

이번 9월 시네마파티 선정영화는 ‘고산자, 대동여지도’다. 이날 시사회는 배우 차승원, 유준상, 김인권, 남지현이 무대인사에 참여했다. 

영화에서 ‘흥선대원군’역을 맡은 유준상은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우리나라에 꼭 필요한 영화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추석에 가족을 비롯해 많은 분들과 다시 한 번 관람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관람객들에게 영화 홍보를 부탁했다.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시네마파티 현장_박민희 기자 

유준상에 이어 마이크를 건네받은 차승원은 “곧 추석이 다가온다”며 “건강하고 무탈하게 즐거운 명절을 잘 보내셨으면 좋겠다”며 명절인사를 전했다.

극 중에서 ‘김정호’의 외동딸인 ‘순실이’역을 맡은 남지현은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풍경이 정말 예쁜 작품이다”라며 “주변 분들도 예쁜 풍경을 많이 볼 수 있도록 좋은 말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즐거운 추석 보내시길 바란다”는 명절인사를 함께 남겼다.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시네마파티 현장_박민희 기자

‘바우’역을 맡은 김인권은 “영화를 만들면서 관객 분들에게도 많은 감동과 추억이 될 거라 믿으며 촬영했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영화를 통해 받은 감동을 추석에 주변분들과 다같이 나누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조선시대 대동여지도를 만들기 위해 전국 팔도를 누빈 고산자 김정호의 삶을 담고 있다. 영화 ‘이끼’와 ‘공공의 적’으로 유명한 강우석 감독과 차승원, 유준상, 김인권, 남지현 등 연기파 배우들의 만남으로 화제를 몰았다.

다음 시네마파티 선정 영화는 ‘아수라’이다. 시네마파티 응모기간 및 시사회 일정은 ‘신한은행 민트레이디클럽’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태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