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7 금 16:36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리뷰
[리뷰] 융복합콘텐츠로 만나는 가족뮤지컬 ‘캣조르바’수학과 예술의 만남! 명탐정 고양이의 모험이야기

 

최근 미래형 인재로 창의융합형 인재가 주목받으면서 가장 필요로 하는 교육 패러다임을 ‘창조’와 ‘융합’으로 보고 있다. 가족뮤지컬 분야에서도 이런 흐름에 맞춘 독특하고 창의적인 시도가 눈에 띄는데, 뮤지컬 ‘캣 조르바’는 창의 수학 교육과 공연 예술이 융합된 작품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비밀스러운 고양이 마을, ‘가족’ 테마 속 차별과 편견 다뤄

가족뮤지컬 ‘캣조르바’는 비밀스러운 고양이 마을을 배경으로 고양이 캐릭터를 전면에 내세워 아이들의 흥미와 호기심을 유발한다. 유럽 전체에 퍼지던 흑사병의 원인을 쥐가 아닌 고양이로 잘못 판단해 벌어졌던 중세의 고양이 학살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 고양이 특유의 몸짓을 그대로 안무나 대사에 살려 평범한 장면에서도 웃음을 유발하고, 각 캐릭터의 개성을 잘 표현했다. 또한, 수학과의 융합을 수학천재 명탐정 고양이인 ‘조르바’의 모험과 활약 장면마다 숫자나 퍼즐 등으로 자연스럽게 배치해 교육뮤지컬의 딱딱함이나 어색함 없이 아이들의 탐구심을 자극하는 점도 눈에 띈다.

무엇보다 이 작품은 대개 스토리보다는 인기 캐릭터를 전면에 내세우거나 교육적인 메시지를 강조하는 다른 가족뮤지컬과는 달리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하나의 스토리를 중점적으로 작품을 전개해간다. 잃어버린 소중한 아이와 아빠를 찾기 위한 엄마 고양이의 의뢰로부터 시작되는 명탐정 조르바의 모험 이야기는 아이들에게 ‘가족’이라는 테마를 통해 차별과 편견, 인간과 동물의 관계에 대한 다양한 질문을 던진다.

성인 뮤지컬에서 활약해 온 배우들의 탄탄한 무대

실력파 뮤지컬 배우들의 개성 있는 고양이 연기와 흡입력 있는 가창력 또한, 다른 가족뮤지컬보다 단연 돋보인다. 특히, 지난해에 초연 이어 주인공 ‘조르바’를 맡은 배우 김순택은 ‘쌍화별곡’, ‘엘리자벳’, ‘레베카’ 등에서 활약한 저력이 있는 만큼 극 전체에 힘을 싣는 연기와 노래를 보여주었다. 하나뿐인 딸 루나를 찾아 헤매는 모성애 강한 엄마 고양이 ‘미미’를 연기한 매우 최미소의 연기도 눈에 띄었다. 특히, 청아하면서 호소력 있는 음색이 아이를 잃은 엄마의 애절함을 잘 표현했다.

 

하지만 교육뮤지컬을 표방하지 않더라도 수학적인 요소를 좀 더 아이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여유 있는 연출로 풀어내지 않은 점은 아쉽다. 스토리에 집중하는 작품이다 보니, 아이들이 한 시간이 넘는 긴 시간을 쉬어갈 만한 중간 중간의 에피소드나 장치가 없어 자칫하면 극의 후반에는 집중력을 잃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또한, 극 초반에 조명이 꺼지거나 어두운 무대가 꽤 길게 지속되는 점과 애절하거나 진지한 감성의 어른들이 더 선호할 만한 곡들이 많았다는 점도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평가하면 아쉬운 면이 있었다.

그간 가족뮤지컬이 ‘아이들’에게만 초점이 맞춰져 함께하는 학부모가 즐기기 어려웠다는 것을 생각하면 이 작품이 가족뮤지컬로서 다양한 눈높이를 고려한 어른들에게도 정통뮤지컬의 즐거움을 느끼게 한다는 점은 의미가 있다. 지난해 초연에서 ‘가족뮤지컬의 변신’이나, ‘편견을 깬 뮤지컬’로 평가받을 수 있었던 것에도 분명 그런 점이 힘을 발휘했을 것이다.

세대, 나이, 국적을 뛰어넘는 글로벌 가족뮤지컬의 첫걸음

앞으로 국내 창작 가족뮤지컬은 ‘라이온 킹’이나 ‘위키드’와 같은 해외 뮤지컬과 같이 전 세대가 나이와 국적을 불문하고 공감하며 즐길 수 있는 작품으로 발전의 방향성을 잡아야 할 것이다. 그 출발로서 이 작품을 평가하자면, 캐릭터와 스토리의 보편성에서는 대중적인 공감을 받을만하지만 좀 더 캐릭터의 개성적 면모를 살리고, 전 연령이 공감하는 동시에 다른 공연과의 차별화를 느낄 수 있는 에피소드가 추가된다면 더욱 흡입력 있는 작품이 되지 않을까 싶다.

이번 뮤지컬 ‘캣 조르바’는 작년에 이어 다시 한 번 최고의 창작 스탭들이 의기투합했다. 뮤지컬 ‘스프링어웨이크닝’, ‘쓰릴미’, ‘풍월주’ 등의 작품을 맡았던 연출가 이종석과 드라마 ‘추노’, ‘해신’, ‘로비스트’, ‘패션70’ 뿐 아니라 영화, 광고 음악 등에서도 활약해 온 작곡가 마르코, ‘빌리엘리어트’, ‘웨딩싱어’, ‘넥스트노멀’ 등에서 뮤지컬의 감성을 살려낸 음악감독 이나영이 완성도 높은 작품 개발을 위해 힘썼다.

국립박물관문화재단과 EBS한국방송공사가 공동 주최한 가족 뮤지컬 ‘캣 조르바’는 오는 5월 29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된다.

사진출처_마케팅컴퍼니 아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