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9.30 금 22:45
상단여백
HOME 컬쳐 공연장
서울시오페라단이 가족 오페라로 선택한 작품, 도니제티의 ‘사랑의 묘약’5월 4일부터 5월 8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서울시오페라단이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도니제티의 오페라 ‘사랑의 묘약’을 공연한다.

 

서울시오페라 단장 이건용은 “도니제티의 오페라 ‘사랑의 묘약’은 여러 번 되풀이 공연해도 좋을 만큼 견고한 음악적 가치를 가졌다. 내용은 특정한 계층이 아닌 모든 연령, 모든 계층의 공감을 살 수 있게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오페라 ‘사랑의 묘약’은 시골마을에 사는 젊은 남녀의 사랑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번 공연은 이탈리아의 연출가 크리스티나 페쫄리가 연출했다. 출연에는 베이스 양희준, 소프라노 홍혜란, 테너 허영훈 등이 나온다. 지휘는 오스트리아에서 활동 중인 민정기가 맡는다. 연주는 군포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맡는다. 합창은 스칼라오페라합창이 맡는다.

 

오페라 ‘사랑의 묘약’ 5월 4일부터 5월 8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세종문화회관

 

김나연 인턴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