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6 화 15:30
상단여백
HOME 컬쳐 공연장
국내 오케스트라와 첫 협연 펼치는 크로스오버 피아니스트 막심, 5월 내한 확정5월 12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일렉트릭 피아니스트 막심 므라비차가 내한 14년만에 국내 오케스트라와 첫 협연을 펼친다.

 

막심은 5월 12일 예술의전당에서 서울 내셔널 크로스오버 오케스트라와 ‘오케스트라 콘서트’라는 새로운 도전을 펼친다. 서울 내셔널 크로스오버 오케스트라는 서울 냇널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전문 크로스오버 팝스 오케스트라의 국내화와 세계화를 위해 2015년 창단한 단체이다.

 

이번 공연은 정통 클래식과 크로스오버 영화 음악을 넘나드는 프로그램으로 구성 될 예정이다. 1부 공연은 정통 클래식으로, 2부 공연은 기존 막심의 대표곡인 ‘엑소더스’, ‘갓 파더’ 등 영화음악으로 꾸며져 화려하고 대중적인 공연이 펼쳐진다. 한국의 ‘알렉산드르 사피나’라고 불리는 팝페라 테너 박완의 특별무대까지 펼쳐진다.

 

‘막심 & 박완 클래시컬 콘서트’는 5월 12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한다.


사진출처_소니뮤직 

김나연 인턴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