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6 목 16:00
상단여백
HOME 댄스
발레리나 강수진의 은퇴무대 ‘오네긴’ 공연…예술의전당독일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에서 2016년 은퇴 예정



▲발레리나 강수진 ‘오네긴’_크레디아 제공

발레리나 강수진이 독일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에서의 은퇴 무대로 ‘오네긴’을 선보인다. 이번 은퇴 무대는 11월 6일부터 8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열린다.

발레리나 강수진은 2016년 7월 22일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을 은퇴한다. 2016년은 그녀가 1986년 19세의 나이로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에 최연소 무용수로 입단한 이례 30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오네긴’은 ‘까멜리아 레이디’, ‘로미오와 줄리엣’과 더불어 강수진 드라마 발레를 대표하는 작품이다. 강수진은 2004년 내한 공연 이후 11년 만에 한국에서 ‘오네긴’ 공연을 선보인다. 올해 공연에서는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의 무용수 제이슨 레일리가 강수진과 함께한다.

드라마 발레 ‘오네긴’은 자유분방하고 오만한 남자 ‘오네긴’과 순진한 소녀 ‘타티아나’의 엇갈린 사랑을 다룬 작품이다. 러시아 문호 푸시킨의 소설 ‘예브게니 오네긴’을 원작으로 한다. 음악은 표트르 일리치 차이콥스키의 서정적인 음악을 사용한다. 안무는 드라마 발레의 창시자 존 크랑코가 맡았다. 연주는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가 소화한다.

강수진은 “오네긴은 제가 수십년 동안 사랑한, 나의 스타일에 가장 잘 맞는 작품이다. 발레리나로서 은퇴작으로 이 작품 이상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발레리나 강수진의 은퇴 공연 ‘오네긴’은 11월 6일부터 8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이수현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