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6 목 16:00
상단여백
HOME 댄스
‘어린 왕자’가 현대무용으로…국립현대무용단 창단 5주년 기념공연“무용과 영상의 조화” 10월 9일부터 11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현대무용 ‘어린 왕자’ 포스터_국립현대무용단 제공

국립현대무용단이 창단 5주년을 기념해 현대무용 ‘어린 왕자’를 10월 9일부터 11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생텍쥐페리의 ‘어린 왕자’를 현대무용으로 탄생시킨다. 공연의 주된 요소는 무용수들의 몸짓과 영상이다. 공연은 무용수들의 영상과 춤추는 무용수를 교차시켜 보여준다. 관객과 교감하는 영상도 선보인다. 공연 말미에 어린이 관객이 태블릿에 직접 그린 어린 왕자 속 이미지가 무대 세트에 투사된다.

 

현대무용 ‘어린 왕자’의 안무는 안무가 안애순이 맡았다. 구성‧대본‧영상은 영화감독 김지운, 음악은 정재일, 의상은 임선옥이 맡았다.

 

안애순은 ‘이미아직’, ‘공일차원’의 안무가이자 국립현대무용단 예술감독이다. 다양한 창작활동을 비롯해 국내외 레퍼토리 공연 기획 등을 통해 현대무용의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김지운은 영화 ‘장화홍련’,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을 연출했다. 정재일은 영화, 미술, 뮤지컬, 대중음악 등 전방위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는 뮤지션이다. 임선옥은 2003년 영화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으로 대종상 의상상을 수상했다.

 

영화감독 김지운은 “‘어린 왕자’ 작품 자체가 워낙에 훌륭하기 때문에 굳이 많이 바꾸고 싶지는 않다. 다만 사막에 불시착한 소설 속 장면처럼 현재를 사는 우리도 어른이라는 세계에 불시착한 것은 아닐까라는 생각을 담고 싶다”고 말했다.

현대무용 ‘어린 왕자’는 10월 9일부터 11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국립현대무용단에 하면 된다.

이수현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