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1.28 화 13:37
상단여백
HOME 컬쳐 공연장
“아티스트에겐 경험을, 경기도민에겐 문화향유를”…영 아티스트 콘서트6월 26일과 7월 11일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

▲영 아티스트 선정자들_경기도문화의전당 제공

 

‘문화나눔 윈윈 콘서트-영 아티스트 콘서트’(이하 영 아티스트 콘서트)가 6월 26일과 7월 11일 두 차례에 걸쳐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에서 펼쳐진다.

 

이번 공연은 재능을 갖춘 유망한 신인 음악가에게 세계무대의 발판을 만들어주기 위한 프로젝트다. 2015년 경기도문화의전당의 문화복지 중점 프로젝트이기도 하다. 프로젝트는 최고의 음악적 경지를 꿈꾸는 신예 음악가들에게 무대에 설 기회를 마련해주고, 경기도민이 공연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도록 해 상생의 의미를 담았다.

 

‘영 아티스트 콘서트’에는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다양한 인재들이 무대에 오른다. 피아노 부문에는 김준호와 박진형이, 바이올린에는 조수민이, 첼로에는 정우찬이 함께한다. 이들은 연습과 마스터클래스 등으로 기량을 쌓으면서 연주회를 준비하고 있다. 특히 선정자들은 지난 5월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바딤레핀의 마스터클래스에 참여해 대가로부터 레슨 기회를 얻기도 했다.

 

이들은 세계무대에서 인정받고 있는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을 준비한다. 주 레퍼토리는 영 아티스트들이 연습해 온 곡들로 이뤄져 완성도를 높였다.

 

26일 열리는 첫 연주회에서는 박진형과 정우찬이 베토벤의 ‘에그먼트 서곡’, 쇼팽의 ‘피아노 협주곡 1번 e단조’, 모차르트의 ‘피가로의 결혼 서곡’, 드보르작의 ‘첼로 협주곡 b단주’ 등을 들려준다. 내달 11일에 열리는 두 번째 연주회에서는 김준호, 조수민이 멘델스존 ‘핑갈의 동굴서곡’,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제4번 G장조’,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로 관객을 찾는다.
 
경기도문화의전당 관계자는 “연주자들이 국제콩쿠르를 준비해온 실력 있는 신예들인 만큼 조금만 길을 열어주면 한껏 향상된 모습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예술적 성장을 경함할 연주자들도 좋고 공연을 무료로 보는 도민들도 좋은 문화나눔Win-Wni 콘서트를 통해 서로가 행복을 나누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지혜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