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2.26 월 15:59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 ‘명성황후’ 캐스팅 발표…김소현‧신영숙7월 28일부터 9월 12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무대

20주년을 맞이한 뮤지컬 ‘명성황후’가 김소현‧신영숙을 캐스팅했다.

뮤지컬 ‘명성황후’는 대한민국 최초 브로드웨이‧웨스트엔드 진출, 국내 최초 천 회 공연, 150만 관객 달성 등의 역사를 써온 작품이다. 작품은 1995년 명성황후 시해 100주기를 기념하기 위해 막을 올렸다. 2015년 공연은 광복 70주년, 명성황후 시해 120주기가 되는 년도다. 뮤지컬 ‘명성황후’는 이를 기념해 7월 28일부터 9월 12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의 무대에 오른다.

김소현은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와 ‘엘리자벳’ 등을 통해 왕비 역할을 소화하며 호평 받은 바 있다. 신영숙은 1999년 뮤지컬 ‘명성황후’를 통해 데뷔해 16년 만에 20주년의 공연의 주인공을 맡게 돼 더욱 의미가 깊다.

이번 공연에는 김소현과 신영숙이 ‘명성황후’ 역으로 무대에 오른다. 뮤지컬 ‘명성황후’의 연출을 맡은 윤호진은 “두 배우 모두 충분한 경험과 실력을 갖추고 있다. 또 자신만의 개성이 워낙 강한 배우들이다. 같은 ‘명성황후’ 역이라도 관객들은 전혀 다른 느낌의 뮤지컬 ‘명성황후’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를 드러냈다.

20주년을 맞이한 뮤지컬 ‘명성황후’는 다양한 면에서 변화를 꾀할 예정이다. 제작사 에이콤인터내셔날은 “이번 20주년 공연이 단순히 지난 20년의 역사를 축하하는 공연이 아니라 그동안 뮤지컬 ‘명성황후’를 사랑하고 성원해주신 국민과 함께 ‘또 다른 20년’을 함께 갈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서 대본, 음악, 무대, 영상 등 변화하지 않은 부분이 없을 정도의 대대적인 수정보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지혜 기자 newstage@hanmail.net
사진_에이콤인터내셔날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