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5 수 21:58
상단여백
HOME 댄스
국립현대무용단 송년 공연 ‘2014 춤이 말하다’6명의 무용수, 몸에 대한 ‘역사와 기억’ 나눠

국립현대무용단의 대표 레퍼토리 ‘춤이 말하다’가 12월 19일부터 25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된다.

‘춤이 말하다’는 한국 전통춤, 현대무용, 발레, 스트리트 댄스 등 각 분야의 무용가가 출연한다. 이들은 춤과 이야기를 통해 동시대적 무용을 되짚어보는 렉처 퍼포먼스 형식의 공연을 펼친다. 이번 공연은 안애순 국립현대무용단 예술감독이 연출을 맡고, 문화비평가 서동진이 드라마투르그로 참여한다.

이번 무대에는 6명의 무용수가 출연한다. 벨기에의 세계적 무용단 피핑톰에서 활동 중인 김설진, 다채로운 안무로 주목받는 현대무용가 차진엽, ‘대한민국 비보이 1 VS 1’ 챔피언인 디퍼(김기헌)가 출연해 장르 간의 충돌과 어우러짐을 시도한다. 여기에 파리오페라발레단 수석무용수로 활동했단 김용걸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 교수,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김지영, 동래한량무와 승무로 유명한 오철주가 함께해 서로 다른 춤이 교차하는 순간을 보여준다.

국립현대무용단은 2014년 시즌 주제인 ‘역사와 기억’을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도했다. ‘2014 춤이 말하다’에서는 무용수 각자 신체에 기록된 개인의 역사와 기억을 무대로 불러낸다. 무용수들은 공연에서 자신의 몸에 대한 자전적인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정지혜 기자 newstage@hanmail.net
사진_국립현대무용단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