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6 목 16:00
상단여백
HOME 댄스
인간의 얼굴을 한 신…국립현대무용단 ‘불쌍’10월 10일부터 11일까지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국립현대무용단 ‘불쌍’이 2014-2015 국립극장 레퍼토리시즌으로 10월 10일부터 11일까지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공연된다.

국립현대무용단 ‘불쌍’은 안애순 예술감독의 대표 레퍼토리 작품이다. 지난해 10월에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아트 서밋 인도네시아 2013(Art Summit Indonesia 2013)’에 초청돼 무대에 올랐다. 이번 공연은 2009년 LG아트센터 초연 이후 2010년 호암아트홀 재공연, 2014년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국립현대무용단 시즌 개막작에 이어 국내에서 갖는 4번째 무대다.

‘불쌍’은 종교적 상징인 ‘불상’을 소리 나는 대로 표기한 것이다. 여기에는 불상이 신의 얼굴이 아닌 속세에 살고 있는 우리들의 얼굴임을 역설하는 의미가 포함된다. 작품은 현대무용과 다양한 예술장르가 만나는 하이브리드적 문화현상을 통해 동시대 삶 속에서 성속일체의 세계관에 질문을 던진다.

이번 공연에는 패션디자이너 임선옥의 무대 의상과 설치예술가 최정화의 불상 오브제가 무대를 채울 예정이다. 여기에 힙합과 라운지, 소울 음악이 자유롭게 넘나드는 DJ 소울 스케이프의 라이브 디제잉이 더해진다. 무용 ‘불쌍’에는 예효승, 박소정, 한상률, 김동현, 최민선, 이정인 등이 출연한다.

백초현 기자 newstage@hanmail.net
사진_국립현대무용단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