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3.4 월 17:45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설 연휴, 피부 지키기 위한 건강 수칙불규칙적인 생활은 피부 건강에 적

 

피부는 건강의 척도다. 지치고 피로한 몸 상태는 고스란히 피부로 나타나기 마련이다. 즐거운 명절이지만 불규칙한 생활과 수면부족, 스트레스 등의 요소들은 피부건강을 위협하기 쉽다. 건강한 피부를 지키기 위한 몇 가지 주의사항들이 있다.

 

과도한 히터와 스트레스는 피부 노화의 주범

 

고향으로 가는 길 밀폐된 차 안에서 오랫동안 히터를 사용하기 쉽다. 그렇게 되면 실내 공기는 점점 건조해진다. 이로 인해 얼굴이 당기거나 수분 부족으로 각질이 생겨나기도 한다. 건조해진 피부는 약간의 자극에도 과민하게 반응한다. 유연성과 탄력성도 떨어져 잔주름이 생기기 쉽다. 수시로 환기를 시켜 외부 공기를 통하게 하고 히터는 적절히 사용하는 것이 좋다.

 

명절이 되면 가사에 대한 스트레스, 취업이나 결혼에 대한 질문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이들이 많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코티솔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된다. 이 호르몬은 피지선을 자극해 피지 분비를 촉진해 성인여드름이나 뾰루지 등 각종 트러블을 유발한다. 스트레스가 지속되다 보면 체내 활성산소가 늘어나 피부 노화를 가속화하기도 한다.

 

피부의 적, 술자리와 수면 부족

 

일가친척들과 오랜만에 모이면 으레 술자리를 가지게 된다. 이때 과음을 하게 되면 알코올 성분이 발열을 일으켜 피부가 건조해진다. 알코올을 분해하는 과정에서도 이뇨작용이 일어나 건조함을 더한다. 알코올 분해과정에서는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물질도 생성되는데, 이는 피부 여드름 등 염증성 질환을 악화시키는 주범으로 작용한다. 피부를 위해 과음은 삼가는 것이 좋다.

 

모처럼 긴 연휴를 맞아 늦게까지 TV를 시청한다거나 술자리를 갖는 등 불규칙한 생활을 하는 경우가 많다. 수면이 부족해지면 역시 피부로 나타난다. ‘미인은 잠꾸러기’라는 말이 있듯 피부는 충분한 수면을 취해야 노폐물을 방출하고 영양분을 흡수한다. 반면 수면시간이 부족하면 노폐물 배출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아 피부가 칙칙해지고 각종 트러블을 겪을 수 있다.

 

청정선한의원 임태정 원장은 “한 번 노화가 시작된 피부는 되돌리기 어려워 평소 피부 관리가 중요하다. 꼼꼼한 세안과 각질제거를 통해 피부 노폐물을 제거하고 마사지와 팩으로 영양을 공급하는 것이 좋다. 물을 자주 마시고 비타민C가 풍부한 채소와 과일을 섭취하며 충분한 수면과 휴식을 취하면 건강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남가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