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30 수 20:10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그늘’에서 춤추는 무용가 이윤정을 만나다11월 공연 앞둔 ‘그늘에서 추다’ 현대무용가 이윤정 인터뷰

현대무용가 이윤정의 두 번째 레퍼토리 공연 ‘그늘에서 추다’가 2013년 11월 15일(금)과 16일(토) 이틀간 서강대 메리홀에서 공연된다. 이윤정은 실험적인 무대에서 움직임을 통해 강력한 에너지를 발산하는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녀는 2012년 ‘고백점프’를 시작으로 매년 11월에 정기적으로 공연을 갖기로 했다. 동료예술가들의 재능 품앗이로 만들어낸 ‘고백점프’는 이틀 동안 매진이라는 기록을 만들어냈다. 이번 공연은 이러한 관객들과 동료예술가들의 특별하고 소중한 만남을 이어 준비한 두 번째 무대다.

‘그늘에서 추다’는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의 무용부문에 선정된 작품이다. 이번 공연은 남인우 연출과의 협력 작업으로 창작과정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인다. 작품은 2007년 초연 당시 국제현대무용제에서도 주목받은 작품이다. 올해 무대는 이윤정이 지난 6년간 삶의 성장을 통해 어떻게 작품이 다시 성장하고 변모되었는지를 관객과 함께 나누고자 한다. 공연을 앞두고 있는 이윤정 무용가에게 이번 작품에 대해 물었다.

- 간단한 공연 소개 부탁드린다.

공연은 솔로작품 ‘그늘에서 추다’와 트리오작품 ‘사소한 공간’ 두 작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소요시간은 각각 20여분 정도다. ‘그늘에서 추다’는 2007년 국제현대무용제(MODAFE:모다페)에서 선보인 적 있는 작품이다.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다시 만들고 싶어 기획하게 되었다. 작품이 일단 한번 진행되고 나면 다시 하기가 쉽지 않다. 하지만 전에 있었던 공연들을 재발견하고 시대에 따라 재해석 하는 것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

스토리는 어떤 직업적 삶에 대한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는 예술가로서 ‘예술을 한다는 것’에 대해 표현하고 싶다. 예술을 한다는 것 자체에 커다란 의미를 두지만, 사회 구성원으로서는 미약한 존재라는 생각이 종종 든다. 현재 내가 속한 곳에서 벗어나고 싶은, 즉 내 안에 있는 춤 의외의 쾌락이나 욕망을 마주할 때가 있다. 그러나 그러한 욕망에 당당히 맞서고 결국은 스스로에게 다시 돌아온다는 이야기이다.

- 2007년 ‘그늘에서 추다’ 초연과 비교해서 달라진 점은?

한 차례 무대에 올랐던 작품을 다시 하고 싶었던 이유는 그만큼의 애착이 있었기 때문이다. 2007년 초연을 꼬박 일 년 준비했다. 일 년을 준비했는데도 모자라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때에 미비했던 부분들을 다시 보완하고 싶다. 초연이 6년 전이었다. 이번 공연은 초연의 부족한 점을 채움과 동시에 나 자신의 달라진 모습을 찾는 과정이었다. 그때와는 다른 몸, 다른 마음, 성장한 부분들에 대해서 찾아내고 다시 반영하는 것이 재미있었다. 제목과 스토리는 그대로지만 나의 몸을 포함해 전체적인 연출이 많이 달라졌다.

초연 때보다 나이가 6살 더 들었다. 오히려 그때는 내가 어른이었다고 생각했다. 춤도 어른스럽게 춰야한다고 생각했고, 정적이어야한다고 생각했다. 지금 다시 안무를 하다 보니 정적인 동작에 동적인 것들을 결합시키는 과정이 더해졌다. 리듬 쪽에 신경을 많이 써서 전체적으로 좀 더 리드미컬해졌다. 신체 나이와는 상관없는 리듬적 요소들이 재미있다.

- 이번 작품의 안무적 특징이 있다면.

구조물에 기대 계속 구르는 동작이 있다. 초연 때에는 25바퀴를 굴렀다. 이번에는 프롤로그부터 계속 구르기로 했다. 같은 동작을 반복하다보면 여러 가지 생각들이 달라진다. 계속 구르다가 벌떡 일어나서 다른 곳에 가서 진탕 놀다가 돌아온다. ‘사소한 공간’ 공연 안무도 반복적 패턴이 많다. 전반적으로 반복적인 리듬 안에서 달라지는 심리적 효과들을 표현한다.

- 이번 작품을 통해 관객들이 무엇을 느끼기를 바라나.

‘그늘에서 추다’는 자기 인생에 관한, 삶에 관한 어떤 숙명적인 요소들에 대해서 생각하게 한다. 다른 곳에 다녀와야 지금 이 자리가 얼마나 소중한 지 알 수 있다. ‘사소한 공간’ 같은 경우는 사람과 사람사이의 공간과 거리를 통해 현대인들의 자기중심적인 행동과 그에 대한 스트레스를 보여준다. 근본적이고 숨겨진 이야기와 감정, 그 감정이 쌓이고 폭발하다가 사그라지는 이야기 구조를 가진다. 관객들도 공연을 통해 숨기고 있는 본연의 모습들을 찾아갔으면 좋겠다.

- 현재 본인에게 ‘그늘’과 같은 고민이 있다면 어떤 것인지?

시간의 흐름과 춤의 변화다. 춤 자체가 겉으로는 화려해보이지만 음지에서 노력하지 않으면 보여줄 수 없는 것이기 때문에 언제까지 춤을 출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이 있다. 나이 듦에 있어서 나의 춤의 변화에 대해 생각해보게 된다.

-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말씀 부탁드린다.

작년 ‘고백점프’부터 시작하여 11월마다 공연을 하기로 했다. 아직 별다른 계획이 없으므로 이번 공연을 마치고 나면 천천히 내년 11월 공연 준비할 계획이다. 또 다시 어떤 숨은 공연을 끄집어내어 재해석할까 고민 중이다.

 

남가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사진_프로젝트 뽑끼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