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2.3 금 14:36
상단여백
HOME 뮤지컬
[기대작미리보기] 조선을 사랑한 서양인…가무극 ‘푸른 눈 박연’‘벨테브레’가 조선인이 되어가는 과정 다뤄

‘윤동주, 달을 쏘다’, ‘잃어버린 1895’ 등의 가무극으로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서울예술단이 세 번째 시리즈 ‘푸른 눈 박연’으로 다시 돌아온다.

서울예술단의 가무극 시리즈는 지속적인 한국문화 레퍼토리 개발을 통해 전통과 현대의 조화를 꾀하고 있다. 세 번째 시리즈 ‘푸른 눈 박연’은 우리나라 최초의 귀화 서양인 ‘박연’의 이야기를 음악, 무용, 연극이 혼합된 종합 예술로 녹여낸다. 11월 10일부터 17일까지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 무대에 오르는 ‘푸른 눈 박연’을 미리 살펴봤다.

‘박연은 왜 조선을 떠나지 않았는가?’

가무극 ‘푸른 눈 박연’은 조선 최초 귀화 서양인인 ‘벨테브레’를 통해 ‘조선과 서양인의 운명적인 만남’을 이야기한다. 실존인물 ‘벨테브레’는 1627년 일본으로 나가사키를 향해 가던 중 태풍에 밀려 제주도 해안에 표착한다. 동료들과 식수를 구하려 했던 그는 붙잡혀 서울로 호송됐다. 이후 조선에 귀화한 이들은 훈련도감에 배속돼 무기를 제조하는 일을 맡았다. 그는 병자호란이 일었을 때도 출전해 조선을 위해 싸웠다.

‘벨테브레’는 ‘박연’이라는 이름을 얻으며 조선에 적응해 살아갔다. 1653년 그가 약 20여 년이 지난 후 ‘하멜’ 일행이 표류했을 때는 통역과 그들을 서울로 호송하는 임무를 맡았다. ‘하멜’이 도감군오에 소속된 이후에는 그를 감독하고, 조선 풍속을 익히도록 도왔다. ‘박연’이란 이름을 얻게 된 ‘벨테브레’는 조선인과 결혼해 1남 1녀를 두고, 조선에서 생을 마쳤다.

작품은 ‘박연’이 왜 조선을 떠나지 않았는가를 담는다. ‘박연’이 전혀 다른 언어와 문화 속에서 겪는 해프닝들을 담은 초반부는 유쾌하고 즐겁게, 이후는 일련의 과정을 통해 ‘박연’이 조선과 조선의 사람들을 사랑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이번 무대는 ‘박연’을 진솔한 인간으로 조명한다. 조선에 떨어진 그가 병자호란에 참여한 병사이자, 무기 개발 기술자, 조선의 무관으로 살아갔던 삶과 조선여인과 결혼해 조선인으로 죽었던 이야기를 펼쳐낸다. 여기에 서양인 ‘박연’의 시선으로 바라본 동양의 아름다움을 무대, 영상, 의상, 안무 등으로 그려낼 예정이다.

서울예술단과 최고의 창작진이 함께한다!

가무극 ‘푸른 눈 박연’은 서울예술단의 배우들과 국내 뮤지컬계의 내로라하는 창작진이 함께한다. 푸른 눈의 서양인을 연기할 ‘박연’ 역에는 서울예술단 단원 이시후와 객원 배우 김수용이 함께한다. 두 사람 모두 이국적인 마스크를 가지고 있어 ‘박연’ 역에는 딱이라는 반응이다. ‘박연’과 사랑에 빠지는 조선 여인 ‘연리’ 역은 서울예술단 단원 김혜원이 맡았으며, ‘박연’의 탈출 시도를 번번이 실패하게 만드는 동네 바보 ‘덕구’ 역은 서울예술단 단원 박영수가 함께한다.

창작진은 서울예술단의 예술감독 정혜진을 필두로 국내 내로라하는 창작진이 참여한다. 연출은 뮤지컬 ‘쌍화별곡’으로 데뷔 신고식을 치fms 안무가 출신 연출가 이란영이, 극본과 작사는 연극 ‘연애시대’, ‘트루웨스트’ 등의 각색에 참여한 김효진이 맡았다.

음악은 김경육이 작곡했다. 김경육은 뮤지컬 ‘막돼먹은 영애씨’, ‘라비다’ 등의 작품에 참여한 바 있다. 음악감독은 마창욱이 맡는다. 그는 2011 경주 엑스포 음악 작곡, 뮤지컬 ‘스페셜레터’ 음악 작곡, 뮤지컬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의 편곡 및 보컬 코치 등으로 활동했다. 여기에 연극 ‘히스토리 보이즈’, ‘연애시대’, ‘모범생들’들을 연출한 김태형이 드라마투르그로 합류한다.

이번 공연은 서라운드 리얼스크린 무대 기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원근법을 활용한 상징적 무대와 영상을 활용한다. 영상은 판화의 에칭 기법을 이용해 시공간의 제약을 넘어선 공간을 보여줄 계획이다. 무대와 조명 디자인은 뮤지컬 ‘해를 품은 달’의 오필영과 뮤지컬 ‘뮤직박스’ ,‘레베카’ 등의 구윤영이 각각 참여한다. 의상은 한진국이 참여해 한국적 아름다움을 살려 제작할 예정이다. 안무는 손미정과 박경수가 함께한다.

정혜진 예술감독은 “가무극 ‘윤동주, 달을 쏘다’, ‘잃어버린 얼굴 1895’의 열기를 이어 ‘푸른 눈 박연’도 믿고 보는 서울예술단의 공연으로 거듭나길 바란다. ‘칼의 시대’가 저물고 ‘총의 시대’가 열리던 격변기 시대, 청의 위협과 잦은 침략으로 뜨거운 민족혼이 넘쳐나던 시대를 배경으로 고요한 아침의 나라 조선을 깨운 한 유럽인 ‘얀 얀스 벨테브레(Jan. Janse. Weltevree)’. 누구보다 이 땅 조선을 사랑했고, 이 민족에 공헌하는 삶을 살았던 조선의 도깨비였던 ‘박연’을 통해 따뜻한 인간애와 더 나아가 인류애를 웃음과 감동으로 전달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정지혜 기자 newstage@hanmail.net
사진_서울예술단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