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7 월 12:12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연극+전시+미디어아트+무용을 한 번에? 드라마 전시 ‘노크하지 않는 집’9월 7일부터 9월 22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드라마 전시 ‘노크하지 않는 집’이 9월 7일부터 9월 22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펼쳐진다.

드라마 전시는 2006년 ‘떼아뜨르 노리’가 처음으로 시도한 장르다. 이 장르는 연극, 안무, 사진, 설치미술, 드라마, 영상, 음악 등 각기 다른 예술 장르가 한 공간 안에서 펼치면서 관객과의 소통을 시도한다. ‘낮에는 전시, 밤에는 공연’이라는 타이틀을 필두로 2006년 아르코미술관, 2007년 두산아트센터 두산갤러리에서 선보였다.

‘노크하지 않는 집’은 드라마 전시 세 번째 무대다. 한국공연예술센터 ‘새개념공연예술시리즈’ 선정적이자, 서울문화재단 ‘창작지원활성화 다원예술부문’의 선정작이다. 작품은 공연 관람과 함께 전시적 체험을 동시에 할 수 있게 한다. 관객은 직접 무대에 올라 작품 속 등장하는 인물들의 방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다. 이후 자리에 착석해 무대에서 벌어지는 인물들의 삶을 바라본다.

이번 작품은 소설가 김애란의 소설집 ‘달려라 아비’에 포함된 단편 ‘노크하지 않는 집’을 모티브로 한다. 소설은 소설가 김애란의 데뷔작이자 제1회 대산대학문학상 소설 부문 수상을 안겨준 작품이다.

참여하는 스태프도 탄탄하다. 배우이자 연출가로 활약하고 있는 이항나가 이번 공연의 극작과 연출을 맡는다. 영상은 영화 ‘벌이 날다’로 이탈리아 토리노 영화제 대상, 비평가상, 관객상 등을 수상한바 있는 민병훈이, 미디어아트는 극단 거미 대표이자 상임 연출로 활동하고 있는 김제민이 참여한다. 음악은 스페인의 ‘리세우 왕립 음악원’에서 플라멩코 기타 디플로마를 졸업하고 플라멩코 작곡 마스터 과정을 수료한 박세환이 참여한다. 안무는 국내에서 차세대 여성 안무가로 주목받고 있는 윤푸름이 함께한다.

정지혜 기자 newstage@hanmail.net
사진_떼아뜨르 노리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