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5.21 토 19:59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인터뷰] 국악태교, 자연 속 느낌 뱃속 아기에게“엄마와 아이 모두에게 들려주려 노력했죠”

 

수많은 태교음악 가운데 ‘우리 음악’은 얼마나 있을까? 퓨전국악그룹 ‘놀이터’가 6월 3일 태교음반 ‘품’을 발매했다. 이번 앨범은 퓨전국악그룹 ‘놀이터’가 처음 선보이는 태교음반이다. 태교음반 ‘품’은 엄마의 심장박동소리와 흡사한 자연이 만들어낸 국악기의 울림을 담았다. 퓨전국악그룹 ‘놀이터’의 가야금 연주자 하가영 씨와 이번 앨범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현재 KBS 국악관현악단 소속으로 알고 있다. 간단한 팀 소개 부탁한다.

‘놀이터’는 2002년에 처음 구성됐다. 활동하는 도중에 ‘좀 더 색다르게 공연을 해보자’, ‘대중들이 편하게 다가갈 수 있는 공연문화를 만들어 보자’며 다양한 시도를 했다. 공연 중간에 토크쇼와 연기를 했다. 음악 공연에서 연기는 주로 전문 연기자가 하고 연주자는 연주에 집중하지만 우리는 직접 연기를 했다. 무대 영상도 연출했다.

‘놀이터’는 ‘편안한 음악’을 지향한다. 시대에 앞서가는 공연, 관객의 참여기회가 많은 공연을 해 왔다. 관객들과 많은 대화를 했고 관객들 역시 ‘편안했다’고 말씀해 주셨다. 대중들에게 우리 음악(국악)을 쉽게 풀려고 노력했다. 앨범과 공연에서는 창작곡과 기존곡을 섞어 편하게 다가갔다.

‘놀이터’의 주축은 타악(김혜진), 해금(황영자), 대금(전지현), 가야금(하가영)이다. 외부 세션들과도 함께 작업하며 10년 넘게 활동하고 있다.

 

-태교음반 ‘품’을 만들게 된 계기가 있나?

많은 공연들에 연령제한이 있지만 아이들과 눈높이를 맞추고 싶었다. ‘놀이터’는 모든 연령대가 즐길 수 있는 음악을 하려고 했고 실제로 우리 공연장에 어린이들이 많이 왔었다. 개인적으로 2011년에 출산을 했고 임신 중 태교음반을 찾는데 거의 서양 클래식 컴필레이션 음반 뿐이었다. 출산 후 그 때의 아쉬움이 계속 생각났다. 공연하면서 아이들과 맞춘 눈높이를 좀 더 낮춰 뱃속의 아이들과도 함께 하고 싶었다.

-이번 발매한 태교음반의 특징이 있나? 앨범의 주제나 중점을 두고 표현한 것이 있다면.

기존의 태교음악들은 서양 클래식 위주였다. 국악을 뱃속에서부터 듣고 우리 음악을 좀 더 편하게 느끼고자 하는 부분에 중점을 두었다.

이번 앨범은 2CD로 구성돼 두 가지 의미를 담았다. 첫 번째 CD는 엄마와 아이 모두에게 들려주고 싶은 음악들을 수록했다. 전체적으로 쾌활한 분위기고 아이가 엄마 뱃속에서 뛰어놀 수 있는 음악들로 구성했다.

두 번째 CD는 ‘자장가 시리즈’다. 태교음악은 아이를 가졌을때만 듣는 것이 아니다. 태어난 아이들은 엄마 뱃속에 있을 때 들었던 음악이 익숙하다. 아이가 태어난 후 엄마가 들었던 음악을 들려줬을 때 아이의 반응이 좋다. 태교음악이 엄마와 아이 모두에게 정서적으로 많은 영향을 끼친다. 아이가 안정되면 육아로 지친 엄마도 즐거울 수 있다.

-국악기가 특히 태교에 도움이 되는 부분은 무엇이 있나.

국악기는 자연 그대로의 재료로 만드는 악기다. 가야금은 오동나무와 명주실, 대금은 대나무, 해금은 국악기에 쓰이는 8가지 재료가 다 들어간다. 국악기의 소리를 들으면 자연 속에 있는 것 같다. 대나무 밭에 있는 느낌, 나무의 모든 것을 느낄 수 있는 소리가 난다. 국악기는 가장 자연스러운 소리로 아이들에게 숨을 불어넣을 수 있다.

-음악을 통한 태교의 중요성은 무엇인가?

개인적 경험에 비추면 태교에서 음악이 가장 중요했다. 배가 불러갈 때 육체적으로 많이 힘들었다. 아이가 커간다는 기쁨도 있었지만 그만큼 몸이 힘들고 지쳤다. 그럴 때 음악을 통해 아이와 함께 있다는 행복감을 공유했다. 음악은 내 몸을 안정시키고 아이에게 좋은 에너지를 주었다. 엄마와 아이를 연결시키는 매개체가 음악이었다. 임신 당시 아이에게 여러 음악을 들려주려고 노력했다. 더 많이 들려주지 못해 아쉬운 부분도 있다.

임신했을 때 아이가 어떤 음악을 듣느냐에 따라 아이의 성향이 달라진다. 내 경우엔 임신 때 아이에게 국악을 많이 들려주니 지금도 아이가 국악을 좋아한다. 태교음악을 통해 아이에게 자연스럽게 음악교육을 할 수 있다. 인위적으로 음악학원에 보내는 것보다 효과적이다.

-주요 수록곡에 대해서 설명을 해준다면.

타이틀곡 ‘사랑하는 우리아가’의 내레이션 글은 내가 임신했을 때 남편이 아이에게 쓴 편지다. 음반 때문에 일부러 만든 게 아니다. 실제로 아이를 향해 썼기 때문에 듣는 분들이 많이 공감할 것 같다. 내레이션은 배우 이재용씨가 맡았다. 내레이션을 의뢰할 때 ‘아빠의 목소리로 들려줬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성품이 좋으신 분이어서 그 음성이 그대로 묻어났다.

-이번 앨범 작업에 어떤 마음으로 임했는지, 에피소드도 궁금하다.

멤버 네 명이 다 여자다. 결혼을 하지 않은 분도 있고 출산한 엄마도 있지만 다 같은 엄마의 마음으로 이번 앨범을 만들었다. 내 아이에게 주고 싶은 심정으로 만들다 보니 정규앨범보다 훨씬 어렵고 까다롭게 작업했다.

제작기간이 오래 걸렸다. 앨범의 반(半)을 만들고 마음에 안 들어서 처음부터 다시 시작했다. ‘아이가 이걸 들었을 때 편할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고음 위주의 곡이 아이에게 불편하지 않을까 하는 의문도 들었다. 결국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기로 하고 모든 곡을 재편곡, 재녹음했다. 악기 터치부터 굉장히 세밀해졌다.

타악을 맡은 김혜진 씨는 악기의 톤을 서양악기인 소프라노 실로폰처럼 예쁘게 내려고 녹음을 했는데 막상 들어보니 실제 연주와 너무 다른 소리가 났다. 김혜진 씨는 다음 녹음에서 ‘나는 오르골이다, 나는 오르골이다…’라고 스스로를 세뇌하며 녹음했다. 심혈을 기울여 만든 작품이다.

-마지막으로 앨범을 들을 예비엄마들에게 하고 싶은 말
 
음악을 일부러 ‘들으려고’ 하지 말고 편안하게 ‘숨쉬듯이’ 즐기셨으면 좋겠다. 트랙 수가 많지만 곡 하나하나를 들으려고 애쓰기보다 아이와 대화를 나눠라. 음악을 통해 아이와 엄마가 자연스럽게 소통하고 편안해졌으면 한다. 태교는 다른게 아니라 ‘엄마 마음이 얼마나 편안하고 건강한가’에 있다. 엄마가 기쁘고 행복해야 아이도 건강히 태어난다.

노오란 기자 newstage@hanmail.net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