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2.25 목 13:00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티켓값 제대로 하려 노력 중이다” 뮤지컬 ‘글루미데이’ 성종완 연출가[인터뷰] ‘김우진과 윤심덕’ 스캔들…‘서스펜스’로 풀어내

오랜 시간 지나도록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잊히지 않는 사연들이 있다. 세기의 살인사건, 해결되지 않은 미제사건, 안타까운 연인들의 정사(情死) 등. 특히, 세간에 회자되기 좋은 ‘사랑이야기’라면 여럿의 입과 귀를 거쳐 오래도록 더욱 질긴 생명력을 부여받기 마련이다. 1926년, 경성을 떠들썩하게 했던 ‘김우진과 윤심덕’도 그렇게 긴 생명을 갖게 된 사연 중 하나다.

1926년 8월 5일 한 신문에는 ‘현해탄 격랑 중에 청년남녀의 정사(情死)’라는 제목의 기사가 게재됐다. 양장을 한 여인과 중년 신사가 함께 뱃머리에서 몸을 던졌다는 내용이었다. 뛰어내린 이는 연극이론가 김우진과 대한민국 최초의 성악가 윤심덕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이 사건은 목격자도 없었고, 시체를 발견하지도 못했다. 갖은 억측 속에 미궁으로 빠져버린 이 사건에서 뮤지컬 ‘글루미데이’가 탄생했다. “숙제하듯이 써내려갔다”는 연출가 성종완과 함께 5월 31일 오전 대화를 나눴다.

- 뮤지컬 ‘글루미데이’의 연출과 극작 모두 맡은 것으로 알고 있다. 극 작업을 시작한 건 언제부터였나?

1월부터 쓰기 시작했다. 지금은 연습하면서 디테일한 부분을 손대고 있다. 이번 공연이 초연이라 계속 다듬어 나가고 있는 중이다.

- 소재가 ‘김우진과 윤심덕’이다. 어떤 계기로 다루게 됐는지 궁금하다.

나로부터 씨앗이 나온 작품은 아니다. 제작사 측에서 먼저 영화 ‘글루미 선데이’라는 작품이 있는데, 이런 분위기의 작품이 없을까 하더라. 고민하던 차에 연극 ‘옥탑방 고양이’를 쓴 박은혜 작가가 ‘김우진과 윤심덕’ 이야기는 어떠냐 하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해줬다. 재미있겠다 싶었다. 이들의 이야기가 내 안으로 녹아들기에 시간이 필요했고, 배우들을 만나고 연습하면서 더 구체적으로 나오게 됐다. 숙제 하듯이 이러한 이야기, 저러한 콘셉트로 써내려갔다.

- 6월 5일부터 프리뷰 공연을 앞두고 있다. 관객과 처음만나는 작품인 만큼 연출가로서 부담도 클 것 같다.

굉장히 크다. 초연이라 부담된다기보다는 매 작품을 할 때 마다 부담을 느낀다. 많은 작품을 하지는 않았지만 학교에서부터 꾸준히 극작과 연출 작업해서 이 일이 낯설진 않다. 단지 창작자로서 조금 더 고민할 시간이 넉넉하면 좋을 텐데 하는 생각이다. 초조하고 떨리는 건 어느 작품과 마찬가지다.

- 창작뮤지컬 작업이 만만치 않았을 텐데 어려움은 없었나.

시간이 빠듯했던 부분이 조금 아쉽다. 하지만 그 시간 내에서 많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꽤 잘 만들어냈다. 정말 대단한 친구들이다. 작업하면서 ‘미친 아이들이다’라는 생각을 했을 정도다.(웃음)

- 뮤지컬 ‘글루미데이’는 신비에 쌓여 있는 느낌이다. 내용이나 구성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려진 부분이 없다. 작품에 총 세 명의 인물이 등장하는 데 그 중 한 명이 ‘신원미상의 사내’로 등장한다.

이 작품은 스타일을 먼저 정해놓고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서스펜스 장르로 많이 접근했다. 큰 골자가 있는 상태에서 ‘배라는 한정된 공간 속 사건이 벌어진다’고 전제했다. 때문에 김우진과 윤심덕의 일대기를 다 설명하는 것은 무리였다.

처음부터 이야기를 ‘미스터리’하게 풀어가자는 생각은 있었다. 하지만 2인극으로 이야기를 긴밀하게 풀기는 어려울 것 같아 사내라는 인물을 추가하게 됐다. 시작 단계에서는 두 사람의 이야기를 서사적으로 구성을 했었다. 그러다가 이야기를 한 번 완전히 뒤엎었다. 처음 썼던 서사적인 구조를 서브 텍스트로 다시 구성을 했다. 최종적으로 ‘배 안에서 벌어지는 5시간’을 담게 됐다. 그 시간 동안 세 남녀의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이들의 이야기를 풀어낼 예정이다. 회상 장면은 전체 극에서 1~2회 정도 등장한다.

- 뮤지컬 ‘글루미데이’에서 유심히 봐야 할 상징이나 오브제들이 있나?

뮤지컬 ‘글루미데이’는 ‘배’라는 공간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누구나 ‘배’라고 알 수 있으면서 실용적이고, 그림이 될 수 있는 무대가 있을까 고민했다. 무대에 대한 반응이나 결과는 작품이 관객과 만나봐야 알 것 같다. 재미있는 무대가 나온 것 같다.

사실 나에게는 ‘김우진과 윤심덕이 배에서 바다로 몸을 내던졌다’는 사실 그 자체가 상징이었다. ‘배’라는 공간이 인생이라고 한다면 그 안에 갇혀서 아옹다옹하지 않고 나를 내던진 것이다. ‘내던졌다’는 문구가 작품을 하는 내내 머릿속을 맴돌았다.

- 작품은 대한민국 최초의 성악가인 윤심덕이 등장하는 뮤지컬이다. 음악적인 부분을 궁금해 하는 이들도 많다.

음악이 굉장히 좋다. 타이트하고 드라마틱하다. 김은영 작곡가가 워낙 음악감독 경험이 많다. 음악의 선율도 아름답지만 세 인물들이 갖고 있는 각자의 페이소스가 담겨있다. 인물 자체의 슬픔과 고뇌가 음악 안에서 느껴진다. 윤심덕이 부른 ‘사의 찬미’도 작품에서 여러 번 사용된다. 작품의 절정에서 윤심덕이 부르는 노래를 들을 때 마다 눈물이 난다. 편곡을 정말 잘해줬다.

 

- 이번 공연에 윤희석, 김경수, 안유진, 곽선영, 정민, 이규형 등의 배우들이 캐스팅됐다. 캐스팅할 때 중점을 둔 점이 있다면.

처음 배우를 뽑을 때 딱 한 역할만을 정해놓고 뽑지는 않았다. 네 명의 남자 배우, 두 명의 여자 배우라는 전제로만 뽑았다. 창작 초연인 만큼 뜻이 맞는 사람들이 함께하는 것이 중요했다. 때문에 친분이 있던 사람들 위주로 접촉하게 됐다. 다른 공연처럼 풍족하게 뒷받침해드릴 수 없었기 때문에 먼저 뮤지컬 ‘글루미데이’가 이런 작품이고, 이 정도의 프로덕션이라는 것을 설명했다. 지금 출연하시는 분들은 선뜻 ‘재미있겠네요’라고 해준 사람들이다.

- 뮤지컬 ‘글루미데이’의 명장면이 있다면.

몇 장면 있다. 극의 중반부에 김우진이 사내의 비밀을 폭로하면서 ‘그가 오고 있어’라는 뮤지컬넘버를 부른다. 1층과 2층으로 나눠서 두 남자의 이중창이 이어지는데, 드라마틱하게 펼쳐질 것 같다. ‘사의 찬미’ 장면도 편곡이 정말 좋다. 처음에 김우진과 윤심덕이 처음 만나는 장면도 개인적으로 좋아한다. 특별한 것 없이 소소하고 섬세한 감정으로 담백하게 그렸는데 참 좋다.

- 마지막으로 관객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나.

기대해주시는 관객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어떤 평가를 해주실지 궁금하다. 부끄럼이 없도록 굉장히 열심히 만들고 있다. 관객 분들은 5만 원이라는 거금을 지불하고 공연을 관람한다. 지금 그 티켓값을 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계속하고 있다. ‘5만 원을 통해 10만 원의 만족감’을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정지혜 기자 newstage@hanmail.net

사진_(주)네오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