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3.8 월 18:23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저질 코미디와 하이 코미디의 경계 타기 놀이” 연극 ‘발칙한 로맨스’김민교 연출 인터뷰

우리가 살면서 극한의 슬픔 혹은 극한의 기쁨을 느끼는 순간은 얼마나 될까? 따지고 보면 오히려 슬픔 속에서도 자잘한 웃음이, 기쁨의 순간에도 허무함이 가득할 때가 훨씬 많다. 연극 ‘발칙한 로맨스’ 연출가 김민교와 인터뷰를 나누며 느낀 점이다. 그와의 대화 속에서 새삼 인간이 살아가면서 느끼는 감정이 얼마나 복잡 미묘할 수 있는지 깨달았다. 관객을 박장대소하게 하는 그의 코미디는 이런 복합적인 감정을 토대로 만들어졌다. 연출가 김민교가 말하는 연극 ‘발칙한 로맨스’의 코미디, 그 이야기를 자세히 들어보았다.   

- 연극 ‘발칙한 로맨스’는 슬픈 장면 속에서도 관객을 웃음을 짓게 만든다고 들었다.

연극 ‘발칙한 로맨스’의 코미디에는 희극과 비극이 공존한다. 우리 연극은 다소 자극적이고 거친 대사로 박장대소를 이끄는 부분이 많다. 그런데 묘하게도 그 속에는 슬픔과 웃음이 함께 들어있다. 예를 들면 이런 식이다. 남자와 여자가 다투며 눈물을 흘리는 심각한 장면이 있다. 남자는 여자에게 “때리고 싶은 만큼 때려”라고 말한다. 여자가 한 두어 대 치니까 남자는 “이제 그만 때려”라고 말한다. 연극을 보며 관객들은 진지한 순간 속에 존재하는 웃음을 발견할 수 있다. 생각지도 못한 순간 속에 등장하는 톡톡 튀는 대사와 행동들이 관객에게 재미를 준다.

- 주인공 남녀 캐릭터는 어떤 개성을 가진 인물인가?

남자 캐릭터 ‘봉필’은 인간적이고 본능적이다. 그는 잘나가고 모든 걸 갖췄다. 사실 따지고 보면 얄밉다. 그렇지만 봉필은 미워하려야 미워할 수 없는, 남자 중의 남자다. 봉필은 직설적이고 달려가는 캐릭터다. 이러한 봉필의 캐릭터는 여자 주인공 ‘수지’와 완전히 상반된다. 수지는 반전이 가득한 여자다. 수지는 모든 말과 표현을 자기 생각과 반대로 말한다. ‘내숭’을 떤다고 이야기하면 이해가 쉬울 것이다. 관객들이 이 여자를 주의 깊게 지켜보면 마치 소설 속 심리 묘사가 생각날 것이다. 수지는 어떻게 보면 우리가 흔하게 볼 수 있는 전형적인 여자다. 이런 상반된 남자 캐릭터 봉필과 여자 캐릭터 ‘수지’가 만나 웃음 포인트를 형성한다.

 

- 연출가로서 작품 속 어떤 장면이 가장 애착이 가는가?

사랑은 ‘추억을 담아놓은 책’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종종 삶에서 사랑의 추억을 떠올리며 아련한 마음과 마주하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마지막에 봉필이의 과거 회상 장면이 좋다. MT를 간 봉필이 사랑을 시작하는 장면 말이다. 봉필의 사랑이 자연스럽고 덤덤하게 잘 드러나 만족스럽다. 직접적으로 사랑한다고 외치는 감정의 소모 없이 은유적으로 사랑을 잘 드러냈다. 아련한 추억의 감정이 조용하게 내 마음을 울렸다.

- 연극 ‘발칙한 로맨스’를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저질 코미디와 하이 코미디의 경계 타기 놀이’라고 이야기하고 싶다. 나는 원래 경계 타기 놀이를 좋아한다. 웃음이 저질의 경계를 넘지 않도록 조절하는 편이다. 

- ‘웃음이 저질의 경계를 넘지 않는다는 것’, 그 비법은?

희극의 방향을 설정할 때 ‘웃기는 것 자체’를 목적으로 하지 않는다. 자연스럽게 감정이 드러나는 방식을 선호한다. 그래서 먼저 이야기를 만들고, 그 속에서 코믹한 상황이 녹아들어 가게끔 한다. 최근 대학로에는 다양한 로맨틱 코미디 연극이 있다. 그중에 어떤 연극들은 ‘웃기는 것 자체’를 목적으로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연극에서의 ‘코미디’가 개그의 ‘코미디’와 같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배세민 기자 newstage@hanmail.net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