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0.4 수 15:17
상단여백
HOME 댄스
세계의 무용인들이 덤보에 모이다, ‘2008 덤보 댄스 페스티벌’ 개최

 

올해로 제 8회를 맞이하는 ‘2008 덤보 댄스 페스티벌(DUMBO DANCE FESTIVAL)’이 9월 25일부터 9월 28일까지 화이트 웨이브 잔 레인 극장(WHITE WAVE John Ryan Theater)과 뉴욕 브루클린 브릿지 파크(New York Brooklyn Bridge Park)에서 열린다. ‘덤보 댄스 페스티벌’은 한국 안무가 김영순이 대표로 있는 화이트 웨이브(WHITE WAVE)에서 매년 개최하는 뉴욕 브루클린 덤보지역의 무용축제다.

이 축제에는 촉망 받는 신진 안무가들은 물론 이미 명성을 얻고 있는 안무가 및 무용단들의 신작을 확인 할 수 있는 무대가 마련됐다. 또한 이러한 무대를 통해 한국의 현대무용 안무가들을 뉴욕에 소개하는 장을 마련하며 한국의 춤의 위상을 높여나가는데 일조를 하고 있다.

‘2008 덤보 페스티벌’은 ‘제12회 덤보 아트 언더 더 브리지 페스티벌(the 12th Dumbo Art under Art The Bridge Festival)’이 개최되는 기간 중에 기획된 행사다. 매 공연 때마다 공연장에 틈을 주지 않을 정도로 관객들이 붐비는 ‘덩보 페스티벌’의 풍경은 모든 작품들이 혁신성, 다양성, 전위성을 통해 댄스계의 흐름을 주도하고 있다는 증거다.

‘덤보 페스티벌’의 초창기에는 뉴욕 내에 거주하고 있는 무용단 및 신진 안무가들 만이 이 페스티벌에 참가 신청을 하였지만, 현재는 미국 전역을 비롯하여 세계 곳곳에서 축제 참가신청을 하고 있는 추세다.

2001년부터 지금까지 화이트 웨이브 존 라이언 극장에서는 새롭고 참신한 현대 무용 공연이 이루어졌으며, 미국 및 세계의 무용단, 무용수 및 안무가 875명, 공연자 4,500 명 그리고 35,000명의 관객이 다녀갔다.

해를 거듭할수록 세계인의 무용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2008 덤보 댄스 페스티벌’은 오는 9월 25일부터 9월 25일까지 예술인의 도시, 브루클린 덤보지역에서 개최된다.


심보람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