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24 월 06:05
상단여백
HOME 댄스
2008년 여름 대한민국 무용계에 색다른 축제가 열린다, ‘2008 발레 엑스포 서울’

 

‘2008 발레 엑스포 서울’이 오는 8월 16일부터 23일까지 국립극장과 극장 용에서 공연된다. ‘2008 발레 엑스포 서울’은 ‘ballet for all’라는 타이틀 아래 한국 발레의 세계화, 산업화, 대중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사)한국 발레 협회와 국립극장이 공동주최하는 이번 엑스포는 새로운 개념의 국제적인 발레 축제가 될 것이다.

전 세계 발레인들의 만남의 장
‘2008 발레 엑스포 서울’에서는 국내 유명 발레단과 세계 정상급 발레단을 동시에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클래식 무대뿐 아니라 세계적 추세에 맞춘 독창적 창작 발레 작품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그 중 미국 툴사 발레단, 발레 엑스 (Ballet X), 캐나다의 발레 브리티시 콜롬비아, 독일의 알토 발레 시어터 에쎈 등이 초청되어 독창적 레퍼토리로 ‘컨템포러리 발레 이브닝’무대를 장식할 예정이다. 국내 창작발레 무대로는 ‘신인 안무가전’과 ‘중견 안무가들의 테마 공연’을 비롯해 젊은 작가들의 자유롭고 실험적인 무대들이 선보인다. 이 밖에 앞으로 한국 무용계를 이끌어갈 유망주들의 공연도 볼 수 있다. 그 중 해외 주요 콩쿨에서 입상한 신예 발레 스타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으며, 청소년 발레 교육과 육성을 위한 청소년 발레 축제도 준비되어있다.

‘ballet for all’ 무용수와 안무가, 관객이 함께 소통하는 열린 공간
발레의 대중화를 목표로 한 축제이니 만큼 관객과 함께하는 다양한 이벤트와 무대가 펼쳐진다. 이번 개막식에서는 ‘문훈숙과 함께하는 발레음악콘서트’를 시작으로 폐막식에 열리는 ‘발레 패션쇼’까지 발레와 친해질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준비 되어있다. 또한 발레스타 이원국, 임혜경과 함께하는 발레체험의 기회와 스크린을 통한 발레도 만나 볼 수도 있다. 그 밖에 클래식 발레와 컨템포러리 발레를 접목한 애니메이션 공연작품이 상영되며, 싸인회, 페이스 페인팅, 발레관련 작품 전시(조각, 엽서)등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다. 무용인들에게는 ‘2008 발레 엑스포 서울’이 축제이자 교육의 장이될 것이다. 전공자들을 위한 클래스에서는 해외 초청발레단 예술 감독의 특별강좌가 열리며, 발레 세미나도 개최된다.

이번 엑스포는 단순한 축제의 의미를 떠나 신 개념의 국제 교류를 통한 한국 발레의 세계화와 다양한 이벤트, 마켓 등을 통해 한국 발레의 산업화를 지향하고 있다. ‘2008 발레 엑스포 서울’을 통해 한국발레가 대중과 함께 호흡하며 세계로 성장하길 바라며 더불어 문화 강국으로서의 한국의 이미지를 발전시키길 기대한다.


이정연 객원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 관련기사
- 첫 회를 맞이하는 ‘2008 발레 엑스포 서울’, 세계적인 발레 축제로의 도약을 꿈꾸다

- [포토스케치] ‘2008 발레 엑스포 서울’ 미리 맛보기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