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3.4 월 17:45
상단여백
HOME 댄스
춤으로 듣고 음악으로 보는 춤음악극 ‘思悼’

 

국수호의 춤음악극 ‘思悼’(사도세자 이야기)가 8월 22일부터 8월 24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된다. 우리나라의 대표 안무가 국수호는 새로운 공연예술 형식을 창작하고자 춤음악극 ‘思悼’를 기획했다. 이 작품은 사도세자가 뒤주 속에 갇혀 숨이 끊어지기까지 8일 동안의 이야기를 춤으로 극화한 것이다. 영조, 사도세자, 정조가 펼치는 아버지와 아들의 사랑, 애증, 후회, 그리고 사도세자의 빈 혜경궁 홍씨의 남편에 대한 사랑이 주된 스토리다. ‘思悼’는 2007년 2월 극장 ‘용’에서 초연돼 평단과 관객으로부터 호평을 받았으며, 2008년 7월 스페인 사라고사 엑스포 한국의 날 행사에 초청되어 공연될 예정이다. 춤 작가 국수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음악과 춤이 하모니를 이루며 춤으로 음악을 듣고 음악으로 춤을 보는 공연을 시도한다. 작곡가 홍동기의 음악 역시 작품의 백미다. 그의 음악은 전통음악과 서양음악 기법이 혼합된 실험적 음악으로 한국적 선율의 보편적 세계화를 보여준다는 평을 받고 있다. (8월 22일∼8월 24일,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 금 오후 8시 / 토,일 오후 5시,  티켓가격: VIP석 50,000원/ R석 30,000원/ S석 20,000원, 문의: (사)국수호 디딤무용단 02-421-4797/ www.kookdance.com)


편집부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