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3.4 월 17:45
상단여백
HOME 댄스
[하남 아이스발레] ‘백조의 호수’로 돌아온 상트 페테르부르크 국립 아이스발레단 내한공연

 

 

‘2008 상트 페테르부르크 국립 아이스발레단 내한공연 백조의 호수 Swan Lake’가 8월
19일부터 20일까지 하남문화예술회관 검단홀에서 펼쳐진다. 무용수들은 토슈즈 대신 스케이트를 신고 역동적이며 화려한 회전동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웅장하고 화려한 무대 세트와 의상, 우아하고 섬세한 움직임, 보기만 해도 시원한 은반 위의 스케이팅, 아름다운 음악선율, 친근하고 환상적인 동화이야기는 아이스 발레의 특징이다.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 국립 아이스발레단은 정통 클래식 발레의 아름다움과 아이스 피겨 스케이팅의 테크닉을 절묘하게 결합, 예술성과 오락성을 동시에 충족시키는 품격 있는 무대로 세계적으로 정평이 나있다. 상트 페테르부르크 국립 아이스발레단은 1998년 첫 내한 이후 국내 관객들에게 러시아 정통 아이스발레의 진수를 선보이며 사랑받아 왔다. 이후 전국 200여 회의 공연을 통해 25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매 해 공연마다 매진을 기록, 국내 최장기 시즌 공연의 하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작품 전막을 공연하는 정통아이스발레를 표방하는 만큼, 막이 오르면 차이코프스키의 친숙한 음악, 겹겹이 화려한 페티코트를 입은 파티 게스트들, 다양한 나라의 춤을 선보이는 2막의 디베르티스망(divertissement: 고전발레에서 이야기와 관계없이 솔리스트들의 기량을 한껏 과시하며 관객의 볼거리를 위해 삽입된 춤)까지 우리가 알고 있는 고전 발레 ‘백조의 호수‘가 그대로 재현된다.

이번 아이스발레의 가장 특별한 매력은 일반 아이스링크에서 공연되는 아이스 쇼와 달리 하남의 검단홀에서 공연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일반 아이스 쇼는 아이스링크를 둘러싼 관람석에서 공연을 봐야 한다. 그러나 무대를 정면으로 바라보는 정통 극장에서 펼쳐지는 아이스 발레는 관객들에게 고전발레를 보는 듯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


편집부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