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6 화 15:30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Shall We LOVE? 스티브 바라캇 ‘화이트 콘서트’존 박, 김그림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

 

‘Rainbow Bridge’, ‘I’m Sorry’, ‘Flying’ 등 CF와 드라마, 라디오 배경음악으로 친숙한 스티브 바라캇이 ‘화이트 콘서트’로 국내 팬들을 찾는다. 스티브 바라캇은 팝, 록, 재즈, 심포니 등 다양한 곡들을 자신만의 색채로 그려내는 작곡가이자 연주자로, 2005년 첫 내한 이후 한국 관객들이 가장 사랑하는 뉴에이지 뮤지션으로 손꼽히고 있다.

스티브 바라캇의 2011년 ‘화이트 콘서트’는 오케스트라, 밴드, 현악 앙상블 등과 함께했던 기존 공연과 달리 어쿠스틱 피아노 솔로 무대로 꾸며진다. 이번 공연에서는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그의 베스트 넘버들 더불어 오랜 시간 준비한 신곡들까지 소개, 관객들에게 로맨틱한 화이트데이를 선물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무엇보다 이번 콘서트에는 2010년 돌풍을 일으켰던 ‘슈퍼스타K’의 존박과 김그림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 존박은 본인의 싱글 ‘I’m your man’을 비롯해 감성적인 보컬을 선사하며 김그림은 스티브 바라캇과의 깜짝 듀엣곡도 선보일 예정이다.

10대 때부터 음악활동을 시작한 스티브 바라캇은 2000년부터 아시아 지역에서의 인기를 몰아 한국시장에 등장, 2000년 9월 컬렉션 앨범 ‘Rainbow Bridge’가 소개 되며 점차 인기를 얻어나가기 시작했다. 2000년 12월 정규 앨범인 ‘Eternity’가 연이어 발매되면서 국내 각종 방송의 배경 음악으로 사용됐다.

이후 그의 곡들은 라디오,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장르에 삽입됐고 2002년 앨범 ‘All About Us’를 통해 한국 팬들과의 팬 미팅 및 활발한 방송 활동을 펼쳤다. 이후 2004년 11월 내한 프로모션을 가졌으며 2005년 4월 그의 첫 내한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또한 2006년 겨울 보컬 프로젝트로 우리 곁을 찾았던 스티브 바라캇은 세종문화회관 공연 전석 매진을 기록하기도 했다.

스티브 바라캇이 선사하는 로맨틱 화이트데이 ‘화이트 콘서트’는 3월 13일과 14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공연문의 : CREDIA 02-318-4301).

뉴스테이지 이영경 기자 newstage@hanmail.net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